영국생활 6년만에 처음으로 가 본 리버풀.


비틀즈에 대해서 크게 아는 것이 없었지만, 그래서 더욱 재밌었던 것 같아요.


비틀즈 관련 투어 말고도 리버풀에는 볼 것이 많다고 하던데..시간 관계상 이번엔 비틀즈에 관한 곳을 위주로 다녀왔어요.




+ 의외로 굉장히 모던한 내부의 리버풀 대성당





+ 대성당 꼭대기에서 내려다 본 리버풀 시내 풍경




+ 비틀즈 버스 투어 'Magical Mystery Tour'

: 2시간 정도 진행되고, 주요 포인트마다 정차해서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해줍니다. 

리뷰에서 읽었던 것 보다는 크게 훌륭하진 않았지만, 리버풀/비틀즈 초짜(?)에겐 나름 유용했던 시간.



+ 페니레인



+ 페니레인 가사 중에 등장하는 바버샵(이라고 주장하더군요^^)



+ 스트로베리필드



+ 폴 매카트니 생가



+ 비틀즈의 역사가 시작된 카번 클럽





+ 아델도 이곳에서 공연을 했더군요!



+ 토요일 이른 아침이었는데도 비틀즈 노래를 부르는 가수가 있었어요..(실력은 영..ㅋㅋ)



+ 비틀즈 스토리라는 비틀즈 뮤지엄입니다.

아래 사진은 전시 가장 마지막 순서인 존 레논 추모관.

한참동안 Imagine을 들으며 멍하니 있었네요.



+ 가는 날이 장날이라. 지역 축제 중이었던 리버풀.

난타 비스무레한 공연이 거리에서 내내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 기차타기 전 마지막으로 들른 리버풀 메트로폴리탄 성당

(문이 닫혀서 내부는 보지 못했어요 ㅜ)




비틀즈를 오래도록 사랑해 온 분들이라면 리버풀 여행이 정말 매력적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하지만 대부분의 투어가 모두 영어로 되어 있다는 것이 한국 관광객들에겐 아직 아쉬운 부분이겠더군요.

(비틀즈 뮤지엄의 오디오 가이드도 한국어는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