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닫은지 2년 가까이 되어가네요.

다들 잘 지내셨을까요?


지금까지 마집사 블로그를 기억하는 분들이 있을지.

하긴, 예전에도 자주 왕래하던 이웃이 많은 블로그는 아니었지요..ㅎㅎ


언제나 그랬듯이.

마치 들어주는 사람이 있는 것처럼.

하지만 사실상은 혼잣말로 가득한 블로그를 다시 시작해보려 합니다.


블로그 문을 닫은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답니다.


엄마가 되었고,

오랜 영국 유학 생활을 마무리 하고 한국으로 돌아왔고.

그쪽 세계에서는 박사라고 불리게 되었답니다.


번역한 책은 한 권이 더 나왔고.

지금은 제 책을 한 권 쓰는 중이기도 하구요.

뭐..그렇게 저렇게, 별일 없이(?) 살았답니다.

치군과 모양도 나이는 들었지만 건강히 잘 지냅니다.

마군은 열혈 회사생활 중이구요.


아기가 태어난지 내일이면 300일이 됩니다.

요즘들어 문득문득 제가 경험했던 출산과 육아..와 관련된 이야기들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정보는 넘쳐나지만

믿을 수 있는 정보는 지극히 제한적인 출산과 육아.

인터넷 육아 카페를 전전하며 어렵게 어렵게 조언을 구했던 시간들.

지나치게 미화된 자연출산에 대한 후기들과 너무나 달랐던 나의 자연주의 출산.

쉬운 육아를 하게 해주겠다던 육아 책에 적힌 것들을 따라하다가 오히려 더 피곤하기만 했던 시간들..


그래서 제가 겪은 출산과 육아에 대한 경험과 생각들을 조금씩 기록해보려 합니다.


누구나 하는 '별 것 아닌' 출산과 육아지만

'별 것이 아닌' 결과를 만드는 과정들은 너무나 '별 것'이죠.


그 지난한 과정들을 함께 걸어가는 모든 엄마 동지들과 함께 하는 블로그를 만들어 볼게요.


진지하지 않은.

담담하고도 까칠한 마집사의 출산/육아 이야기.

기대해주세요. :)



*사진은 오늘 아침 받은 꽃다발입니다.

선물 받은건 아니고, 배민프레시에서 뱅쇼키트를 샀더니 함께 오네요.

선물 받고 싶다. 이런거.문득. 그렇죠?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년 전에 다시 블로그를 시작하고

즐거운 일들이 꽤 많이 있었네요 :)


최근들어 블로깅에 이미 많이 소홀해졌지만.

내년 연말까지는 점점 더 신경을 못쓰게 될것 같아 잠정적으로 닫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즐거웠습니다.

그리고 감사했습니다.


좋은 날, 또 좋은 곳에서 뵙게 되기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